첫 사랑이 회복되어지길............ 프린트   
최환  [2021-08-10 15:25:46]  HIT : 18  

 하나님께서는 예배소서 교회를 향하여 말씀하신다..... 회개하여 다시금 첫 사랑을 회복하라고 ....
그리고 더 나아가.... 만약 회개하지 않고  첫사랑이 회복되지 않으면 촛대를 옮기겠다고 하신다
이 얼마나 두렵고 떨리는 말씀인지를 세월이 흘러 이제야 제 자신을 뒤돌아보니 조금 알듯하기만 하다
 .

첫 사랑...첫사랑.. 첫사랑..... 하나님은 왜 첫사랑을 회복하라고 말씀하셨을까? 그리고 첫 사랑이 회복되지 않으면 촛대를 옮기실까?

제가 아내를 처음 만날때을 기억해 본다... 아내를 처음 만날때의   그 기대와 설레임..헤어짐의 아쉬움 ...
많은 시간을 같이 있어서 너무도 헤어져야 할 시간이 오면 ..왜 이렇게도 시간이 짧았는지......
직장에 근무할 때나..집에 갈 때나...일을 하면서도 생각은 온통 아내 생각으로 가득하였고...
퇴근하면 만나고 싶어서  정신없이 차를 깨끗이 세차하고...  아내가 근무하는 직장으로 달려가 주차장에서 기다렸던 시절...
날마다 밤이 늦어져야 만남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당시 아내의 집에 태워다드리면서
다시금 집에 돌아와서는 1시간 이상을 전화로 대화했던 시절.....당시 전화요금이 너무도 많이 나와도 아까워하지 않았던 시절....

지금  나는  그 첫사랑을  잊어 버렸다.. 아내를 보아도 일상적인 대화는 항상 나누지만...
나이들면 정으로 산다고 구술좋은 이유를  대면서... 그 첫사랑의  기대와 설레임과 사모함은 사라진지 오래고
이제는 습관적으로 무덤덤하게 되어 살아간다....

지금 주님을 향한  나에 모습이구나... 처음 주님을 만났을 때는 이생명 다바쳐 주님을 사랑하겠다고 다짐하고 또 다짐하고
기도하면서 주님을 그리움으로 찬양하고 결심하였는데...얼마나 애뜻하였는지..찬양할 때 눈물이 마르지 않을 것 같은
그 사랑을 느끼며 살아온 첫 사랑의 시절이 있는 것 같았는데...

이제는 말씀을 읽는 것도...찬양을 드리는 것도...헌금을 드리는 것도..예배를 드리는 것도... 봉사하는 것도,,,내 이웃을 돌보는 것도..
기도를 드리는 것도... 습관적으로 하는 것 같다.. .
어쩌면 습관적으로 하는 것이 이 좋은것 아니냐고 반문하실 분이 계실지 모르겠지만....
주님을 향한 그러한 습관들도 쌓이다 보니...  안 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제는  마음에서는 무덤덤한 . 습관적으로 하고 있는 것 같다...

예배를 드릴 때마다   사도신경. 주기도문을 아무런 감동없이 결심도 없이 주문외우듯 습관적으로 하듯이 되어 버렦다
예전에 비해  하나님의 많은 기적을  체험하면서도... 깊이 우리마음에 와 닿지 않는다...
 주님께서 행하신 기적을 체험한 분들이 간증을 애타게 전할 때도...  하도 많이 들어서인양. 무덤덕 해져 있다..

십자가에 달리신 사진이나 영상을 볼 때마다.....   내 죄인양 가슴치며 애통하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린 시절이 있었던 것 같은데
이제는 십자가의  모습을 볼 때마다..예전의  마음처럼  주님의 그 사랑에 감사하며 그 은혜에 감사하며 눈물까지는 흘리지  않는다...

이 죄인을 바라보는 주님의 마음이 어떠하실까? ...그렇다 첫 사랑을 잊어버렸다...
예배소서 교회가 얼마나 열심히 하나님을 믿었는가? 그럼에도 책망을 받다니.....내 모습이 예배소서 교회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아마존 검은강 상류에서 김철기 선교사님이 계시고  고 허운석 선교사님이 복음을 전하실 때는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계셨던 것 같다. 
이제는 홀로 주님과 길을 걸으시는 김철기 선교사님이 계신다...얼마나 마음이  외로우실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도 아마존 십자가교회에 관심을 가지시고.. 기도로... 물질로.. 봉사로 섬기시는 분이 계시니
이 분들은.. 고 허운석 선교사님과  첫 사랑을 잊지 않고 있다는 마음이 들어서... 진심으로 감사하기만 하다...

병을 앓은 열 사람이  주님께 고침을 받았는데.. 그 은혜에 감사하며 주님을 찾아오신 분. 바로  첫사랑을 지키신 분은 .오직 1사람
이 죄인도 아홉 사람중에 속한 자인것 같다... ... 첫 사랑을 잊어버렸으니.....








 
이름   비밀번호

비밀글
     1542.
     1439. 주님앞에 서고보니...................